"미성년자, 주식·부동산으로 번 돈 5년간 5천억 원"

167

미성년자들이 물려받은 주식이나 부동산으로 벌어들인 돈이 최근 5년 동안 5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종합소득세 신고 현황을 보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 사이 미성년자들이 올린 배당소득과 부동산 임대소득은 모두 5천381억원이었습니다.

5년간 미성년자가 올린 배당소득은 3천536억원, 부동산 임대소득은 1천845억원이었습니다.

배당소득을 올린 미성년자는 지난 2012년 215명에서 4년 뒤인 2016년에는 869명으로 4배로 불어났습니다.

소득 액수도 같은 기간 393억원에서 878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부동산 임대소득을 얻은 미성년자는 지난 2012년 1천726명에서 지난 2016년 1천891명으로 비슷했습니다.

연간소득은 지난 2012년 355억원에서 지난 2016년 381억원으로 약간 늘었습니다.

금융소득 신고기준이 2천만원으로 높은 편이기 때문에, 실제 미성년자 배당소득은 국세청 신고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두관 의원은 “합법적인 증여나 상속은 문제가 없지만 일부 대자산가들이 미성년자 자녀에게 자산을 물려준 뒤 배당소득이나 임대소득을 거두어 가는 경우가 있다”며 “미성년자가 물려받은 자산의 배당소득이나 임대소득의 실질적인 귀속자가 누구인지를 밝혀 실질 과세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찬근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4981355&cooper=RSS"

*Featured images and content are taken from the respective sites/sources
Source: SBS Korea News
Full article link here : "미성년자, 주식·부동산으로 번 돈 5년간 5천억 원"

*Copyright Notice
This article represents only the author’s point of view, does not represent the GT DOLLAR.
*版权声明
本文仅代表作者观点,不代表GTDOLLAR立场。
本文系作者授权发表,未经许可,不得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