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노량진 구시장 단전·단수는 안전 조치…질서회복 총력"

225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을 두고 이전을 거부하는 일부 구시장 상인과 수협 측의 갈등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수협 측이 강경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수협 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21일 오전 신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전·단수에 대한 가처분 신청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법과 원칙에 의한 시장질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수협은 또 “최근 진행 중인 차량 차단 조치 등 일련의 폐쇄 작업 또한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의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불법 점유지에서 시민이 위험에 처하는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를 미연에 차단코자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시장 잔류 측 일부가 발전기를 설치해 수도를 복구하려는 행위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수협 측은 구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는 일부 상인에 대해 ‘최후통첩’을 한 뒤 이달 5일부터 단전·단수라는 강수를 둔 바 있다.

이어 19일부터는 구시장에 대한 차량 출입을 통제했다.

수협에 따르면 전체 1천331명의 시장 종사자 가운데 90%가 넘는 1천204명이 신시장으로 이전했다.

현재 구시장에 남은 상인은 127명이다.

수협은 “단전·단수 이후 122개 점포가 추가로 신시장으로 이전해 정상적인 영업을 시작했다”며 “마지막까지 (신시장으로) 입주해달라는 호소에도 불구하고 127명은 이를 끝내 외면한 것일 뿐, 이들에게 장사를 그만두라고 통보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또 “불법 점유지는 시장으로서 기능을 전혀 할 수 없는 위험 건물로, 구조물 곳곳에 균열과 부식이 심각해 하루빨리 철거가 이뤄져야 할 상황”이라며 “쥐와 각종 해충 등 위해 생물에 대한 구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실내·외 온도 변화와 오염물질에 무방비로 노출돼 극도로 비위생적인 환경에 놓여 있다”고 이전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과 위생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불법 점유지의 상행위를 더는 좌시할 수 없기에 공익적 목적으로 단전·단수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25499&cooper=RSS"

*Featured images and content are taken from the respective sites/sources
Source: SBS Korea News
Full article link here : 수협 "노량진 구시장 단전·단수는 안전 조치…질서회복 총력"

*Copyright Notice
This article represents only the author’s point of view, does not represent the GT DOLLAR.
*版权声明
本文仅代表作者观点,不代表GTDOLLAR立场。
本文系作者授权发表,未经许可,不得转载。